동문동정

  • 커뮤니티
  • 동문동정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 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제목

황영성(34회) 초대전 ‘소의 침묵’ 26일부터 서울 현대화랑
작성자운영자 작성일2018/04/27 14:45 조회수: 603 첨부(1)

황영성(34회) 초대전 ‘소의 침묵’ 26일부터 서울 현대화랑

검은 소에 담긴 우리네 질곡의 역사 
황영성(34회) 초대전 ‘소의 침묵’ 26일부터 서울 현대화랑 
 소·시화·가족이야기 시리즈 35점 선봬 
80년대 작품부터 최근작까지 한자리에

작품 앞에 선 황영성 화백. /작가 제공 
 
우리네 역사 속 ‘소’는 가정의 생계를 책임지는 또 하나의 가족 구성원이었다. 소는 묵묵히 제 할 일을 하고, 아들, 딸을 시집, 장가보낼 때 든든한 밑천이 돼 줬다. 우리 민족의 과거 모습과 특히 닮은 순종적이고 희생적인 ‘소’를 주제로 한 전시가 마련된다.

광주지역 원로이자 한국 구상화단의 거장인 황영성(77) 화백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현대화랑에서 개인초대전을 갖는다. 오는 26일부터 한달간 ‘소의 침묵’을 주제로 열리는 전시가 바로 그것이다. 1960년대 개관한 현대화랑은 우리나라 최초의 화랑으로, 황 화백은 1996년 첫 전람회를 가진 후 어느덧 현대화랑에서만 네 번째 전시를 연다.

전시에선 지난 30여년간 황 화백의 화업을 조망할 수 있을 전망이다. 검은 소를 주제로 한 ‘소의 침묵’ 작품부터 격자무늬 속에 한시(漢詩)와 한글시를 채워 넣은 ‘시화’ 작품, ‘가족이야기’, ‘계절이야기’ 등 황 화백이 천착해 온 다양한 시리즈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소의 침묵’은 1970년대 농촌 풍경을 떠올리며 그린 회색 톤이 대부분이며, ‘계절이야기’는 화려한 색조가 인상적이다. 또한 ‘가족이야기’는 기호화된 인물들이 규칙적으로 반복되는 것이 특징이다.‘이태백의 장진주’, ‘조조의 단행가’의 한자와 ‘나태주의 풀꽃’, ‘정지용의 호수’ 등 한글을 ‘문자-형상’으로 풀어낸 작품들이 ‘시화’ 작품이다.

각 시리즈마다 작품을 엄선해 현대화랑 내 3개 전시실에서 35점을 선보일 예정이며, 1980년대 작품부터 최근작까지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전시에 앞서 황 화백은 “‘검은 소’, ‘시화’, ‘가족이야기’ 시리즈 등 살아오면서 내면에 쌓인 이야기들을 그림을 통해 풀어내고 있다”며 “이번 전시에선 깊게 숨겨진 소의 침묵, 즉 내 이야기를 통해 굴곡진 시대를 살아온 궤적을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황영성 화백은 1968년 조선대 대학원 미술학과 석사를 졸업하고, 지난 50여년간 국내는 물론 프랑스, 런던, 벨기에, 네덜란드, 이태리 등 유럽과 뉴욕 등 미국에서 전시를 열며 세계 작가 반열에 올랐다. 조선대 미술대학 교수, 학장, 부총장과 광주시립미술관장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조선대 미술대학 명예교수로 활동 중이다.(전시 문의 02-2287-3591)

< 광주매일신문 2018. 04.23(월) >

덧글 ()


연번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987 김광수(51회) 농협금융 회장 취임 - 4. 30(월) (0) 운영자 2018/05/11 480 김광수.jpg 다운로드
986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상임감사에 김선출(51회) 동문 (0) 운영자 2018/05/08 520 김선출.jpg 다운로드
985 장휘국(43회), 예비후보 등록…"교실혁명 완성하겠다" (0) 운영자 2018/05/02 454 장휘국.jpg 다운로드
984 문인(52회) "광주역 활성화…빛의 공간 탈바꿈" (0) 운영자 2018/05/02 470 문인.jpg 다운로드
983 김영록(48회), DJ묘역 참배…"전남발전 새로운 천년 준비" (0) 운영자 2018/05/02 442 김영록.jpg 다운로드
982 타계 암투병 의사(49회, 이근수) 유족, 화순전남대병원에 50.. (0) 운영자 2018/04/30 902 이근우.jpg 다운로드
981 현재 보고 있는 게시글황영성(34회) 초대전 ‘소의 침묵’ 26일부터 서울 현대화랑.. (0) 운영자 2018/04/27 603 황영성.jpg 다운로드
980 박강회(58회) 전 전주지법 부장판사, 광주 동명로에서 변호.. (0) 운영자 2018/03/26 1,219  
979 수완센트럴 병원 개원 - 3. 2(금) (0) 운영자 2018/02/26 1,179 BandPhoto_2018_02_26_16_24_55.jpg 다운로드+1
978 장휘국(43회) 동문 출판기념회 - 2. 27(화) (0) 운영자 2018/02/26 574  
977 이병훈(50회) 동문 출판기념회 - 3. 4(일) (0) 운영자 2018/02/26 525  
976 박요주(44회) 상임고문 출판기념회 - 3. 3(토) (0) 운영자 2018/02/26 581 박요주상임고문출판기념회-연어의귀향초대장.jpg 다운로드
975 장병완(46회)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광주 동남구갑·사진) (0) 운영자 2018/02/07 547  
974 문 인(52회) 동문 출판기념회 (0) 운영자 2018/02/07 523 문인(52회).jpg 다운로드
973 조선대병원 신임 병원장에 배학연(48회) 교수 (0) 운영자 2018/01/04 603 배학연.jpg 다운로드
972 이삼용(51회) 전남대학교 제32대 병원장 취임식 (0) 운영자 2017/11/21 727 제32대병원장취임식초대장.pdf 다운로드

맨처음이전 5페이지12345다음 5페이지마지막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