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동정

  • 커뮤니티
  • 동문동정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 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제목

ML 진출 첫 발 광주출신 강정호(81회)
작성자일고지기 작성일2014/12/22 14:12 조회수: 1,216 첨부(1)

ML 진출 첫 발 광주출신 강정호(81회)


이 방망이로 야수 편견 깨렵니다


ML 진출 첫 발 광주출신 강정호(81)


  메이저리그 진출을 향한 첫 단추를 잘 끼운 강정호(27·넥센)빅리그 유격수에 대한 도전 의지를 불태웠다.


  강정호는 21일 목동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시아 야수에 대한 편견을 깨고 싶다. 겨울에 잘 준비해서 가서 보여주는 것만 남았다고 밝혔다.


  넥센은 전날 메이저리그 구단이 포스팅(비공개 입찰)을 통해 강정호를 영입하겠다고 써낸 최고응찰액 500215 달러(55억원)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포스팅 액수를 들었을 때 소감은


  진짜 가는구나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이제부터 도전이라는 것이 와 닿았다. 이제 시작이다.


  -어느 팀인지는 모르나. 개인적으로 원하는 곳은.


  나도 궁금하다. 나를 가장 필요로 하는 팀에 갔으면 좋겠다.


  -류현진과 통화는 했나.


  어제도 만났다. 류현진은 내게 별로 관심이 없다. 만약에 가서 다른 팀으로 만나게 되면 무조건 직구를 던지라고 해놨다. 생각했던 것보다 현진이가 더 잘하고 있다. 확실히 현진이는 정신력이 강하다는 것을 느꼈다. 생각이 없는 건지 정신력이 강한 건지는 모르겠다.(웃음)


  -2루수로 뛸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데.


  시작은 유격수로 하고 싶다. 팀 사정상 어쩔 수 없다면 2루보다는 더 편한 3루로 가고 싶다.


  -일본 출신 야수들이 성공한 사례가 별로 없는데.


  그런 편견을 제일 먼저 깨고 싶다. 체력적 준비를 많이 할 것이다. 타구 질 문제는 가서 빨리 적응하는 것이 관건이다. 꾸준히 기회를 준다면 빨리 적응해서 잘할 거로 생각한다. 내가 통할지 안 통할지는 솔직히 경험을 안 해봐서 모르겠다. 일단 겨울에 잘 준비하는 것이 첫 번째라고 본다.


  -현지에서 강정호의 어떤 면을 좋게 평가했을까.


  유격수로서 장타력이 돋보였던 것 같다. 미국에서도 믿고 쓸 수 있는 선수가 되면 좋겠다. 얼마나 나를 신뢰해 주는지가 관건이다.


  -불안하거나 염려되는 부분은.


  아시아 내야수는 대부분 안 좋게 끝났다. 게다가 한국 선수로서 (포스팅 방식으로) 처음이라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다. 처음이니까 제가 잘해야 다음에 오는 한국 선수들 이미지도 좋아진다. 한국 야구의 미래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책임감과 부담감이 있다.


  -어릴 때부터 메이저리그를 생각했나.


  솔직히 내가 메이저리그에 갈 수 있을까라고 의문을 가졌다. 그런데 초등학교 시절부터 아버지께서 항상 너는 메이저리그에 가야 한다며 각인시키셨다. 그래서 생각이 바뀐 건데, 솔직히 메이저리그에 갈 줄 몰랐다.


  < 광주일보 20141222() >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덧글 ()


연번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891 신임 주중대사에 광주 출신 김장수(42회) 동문 (0) 일고지기 2015/02/26 1,164  
890 광주과학기술원 총장에 문승현(50회) 교수 (0) 일고지기 2015/02/26 771 문승현(50회).jpg 다운로드
889 현재 보고 있는 게시글ML 진출 첫 발 광주출신 강정호(81회) (0) 일고지기 2014/12/22 1,216 강정호(81회).jpg 다운로드
888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에 김종률(52회) 동문 (0) 일고지기 2014/12/22 1,159  
887 ‘세화아이엠씨’(회장 31회, 류희열) 15년만에 코스피 직상.. (0) 일고지기 2014/12/05 1,826  
886 KIA 타이거즈 김기태(62회) 감독 취임 (0) 일고지기 2014/12/01 1,184 김기태2.jpg 다운로드
885 ‘김기태(62회)호’ 정식 출항 30일 KIA 감독 취임식 (0) 일고지기 2014/12/01 834  
884 금호고속 김성산 사장 (0) 일고지기 2014/11/28 677 금호고속.jpg 다운로드
883 금호고속 김성산(40회) 사장 - ‘2014 한국경제를 빛낸 인물’.. (0) 일고지기 2014/11/28 649 김성산.jpg 다운로드
882 담양곡성타임즈(사장 - 49회, 한명석) 창간 6주년 기념식 (0) 일고지기 2014/11/18 1,154  
881 노진영(35회) 전남복지재단 이사장 선임 (0) 일고지기 2014/11/11 926 노진영.jpg 다운로드
880 ML FA 랭킹 강정호(83회) (0) 일고지기 2014/11/05 797  
879 김기태(62회) KIA 타이거즈 감독 선임 (0) 일고지기 2014/10/29 831  
878 정명호(51회) 전남대 의대 교수 ‘2014 자랑스런 일고인상’ (0) 일고지기 2014/10/18 1,189 정명호.jpg 다운로드
877 손석준(51회) 전남대 교수, 5년 연속 세계인명사전 등재 (0) 일고지기 2014/10/07 1,429 손석준(51회).jpg 다운로드
876 박삼구(38회) 회장,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상‘ 수상 (0) 일고지기 2014/09/26 3,219 박삼구.jpg 다운로드

맨처음이전 5페이지678910다음 5페이지마지막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