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한마디

  • 커뮤니티
  • 나도한마디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 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제목

매일경제'열린마당'- 학생독립운동의 숭고한 뜻
작성자최원일 작성일2009/11/05 00:03 조회수: 1,047

                             * 11월4일자 매일경제 A38면 열린마당 코너에 실린 글입니다












매일경제 홈 > 뉴스센터 > 뉴스종합











경제용어
확대 축소 블로그스크랩 프린트 이메일모바일전송 목록











[열린마당] 학생독립운동의 숭고한 뜻


















11월 3일, 이날은 80년 전 광주학생독립운동이 일어난 날이다.

3ㆍ1 독립만세 후 10년 만에 터진 이 사건은 일제 식민정책에 항거하여 수많은 학생들이 들고일어났고 그 기세가 서울을 비롯한 전국으로 확산됐다.

일제의 간담을 서늘케 하고 세계 만방에 우리 기상을 널리 알린 큰 사건이 점차 잊혀져 이제는 운동 발상지인 광주제일고와 관계자들, 광주시 일원만의 조촐한 기념식과 행사로 끝나는 감이 있어 안타깝다.

광주학생독립운동과 관련하여 떼어놓을 수 없는 분이 필자의 외증조부이신 운인(雲人) 송홍(宋鴻) 선생이다. 학생의 날을 맞아 그분 행적과 학생독립운동에 끼친 영향에 대해 많은 분께 알려 드리는 게 도리라 생각돼 이 글을 쓴다.

선생은 당시 광주고보 교사로 일제 감시를 피해가며 학생들에게 민족혼과 항일정신을 일깨워 그것이 학생운동에 직접 영향을 주는 등 민족교육에 평생을 바쳤다.

을사늑약 체결 때는 부당성을 지적하는 상소를 올려 일본 헌병대에 끌려가 열흘 이상 옥고를 치렀고 3ㆍ1운동 때는 동포에게 보내는 격문을 지어 널리 알리려 했으나 배포 직전 발각돼 미국으로 망명했다. 일제가 문화정책을 펴자 귀국해 교직에 몸담고 학생들을 가르치다 독립투쟁에 뛰어든 사랑하는 제자들이 실형선고를 받자 충격을 받아 정든 학교를 떠나고 만다. 선생이 교직을 떠난 사실은 1930년 2월 조선ㆍ동아 두 신문이 다같이 비중 있게 기사화했다.

나라를 사랑하는 그분의 마음과 열정이 학생들에게 계승돼 광주~나주 간 통학열차 안에서 발생한 일본인 학생의 조선 여학생 희롱사건을 계기로 학생들의 울분이 폭발해 독립운동으로 이어졌다.

1967년 11월 3일 학생의 날에 후학과 제자들이 뜻을 모아 모교 교정에 흉상을 건립했고, 1986년엔 선영인 전남 나주시 남평면 우산리 묘역단장과 함께 묘비 제막식을 하고 그분의 공적을 기리고 있다. 그런데도 아직 그분에겐 국가가 주는 훈장이 없다.

민족혼이 사라지고 도덕과 정의가 피폐해 가는 오늘의 현실을 보면서 비록 늦긴 했지만 선생의 훈장을 상신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생각에 외증손자인 내가 올해 초 일을 추진했다.

근데 이게 무슨 일인가? 국가보훈처로부터`활동 내용과 수형 사실에 대한 객관적 입증 자료 미비`로 훈장을 줄 수 없다며 자료를 더 보완해 달라는 통보가 왔다.

그분께 직접 민족혼을 전수받고 일제에 대한 울분을 참을 길 없어 독립투쟁에 뛰어들어 감옥살이를 한 제자들과 그분 행적을 너무도 잘아는 광주 지역 유지들이 한마음으로 공적을 기려 학생탑 앞에 흉상을 모시고, 또 묘비를 제막해 그분의 숭고한 마음과 뜻을 기리는 것보다 더 큰 증빙이 어디 있겠는가?

국가보훈처의 성의 있는 재심사가 빨리 이루어지길 기대한다.

[최원일 언론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글 ()


연번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198 일고하키부 우승기념 동영상 (0) 관리자 2009/11/18 1,144  
197 스포츠 손상과 관절염-정재훈(50회) 동아병원 원장 (0) 일고지기 2009/11/17 1,121  
196 현재 보고 있는 게시글매일경제'열린마당'- 학생독립운동의 숭고한 뜻 (0) 최원일 2009/11/05 1,047  
195 11월3일 '학생의 날'을 다시 생각한다 (0) 최원일 2009/11/03 1,208  
194 최소한 신문법은 재논의해야 한다 -임내현(46회) 변호사·전.. (0) 일고지기 2009/11/02 950  
193 단풍길 걸으며 선열의 뜻 새기다-학생독립운동 80주년 기념.. (0) 일고지기 2009/11/02 1,223  
192 광주시민이여! 자긍심을 갖자-문인(52회) 광주시 자치행정국.. (0) 일고지기 2009/10/27 1,040  
191 ‘학생독립운동’은 국민운동-김재호(37회) 이사장 (0) 일고지기 2009/10/26 1,055  
190 로그인이 안됩니다. (0) 정관엽 2009/10/16 935  
189    답변글[RE] 로그인이 안됩니다. (0) 일고지기 2009/10/16 964  
188 ‘식탁의 개혁’ 음식습관 바꾸자 - 송광운(48회) 북구청장 (0) 일고지기 2009/10/15 1,076  
187 제32회 일고인한마당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0) 나항도 2009/10/13 1,238 23232_1.jpg 다운로드+1
186 행안부 ‘국가인재 DB’ 수록 17만5천명 출신고 분석-광주일.. (0) 일고지기 2009/10/13 1,808  
185 3급 이상 고위 공무원 배출 일고ㆍ광주고 '10걸'에 포진 (0) 일고지기 2009/09/28 1,809  
184 조규만씨를 찾습니다. (0) 송창근 2009/09/25 939  
183 대원외고 ‘법조 파워’ 사시 합격 322명 2위-광주일고 6위 (0) 일고지기 2009/09/24 1,738  

맨처음이전 5페이지12345다음 5페이지마지막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