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한마디

  • 커뮤니티
  • 나도한마디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 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제목

중기제품 공공구매 확대하자 - 박내영(48회) 전남도 경제산업국장
작성자일고지기 작성일2012/05/18 09:15 조회수: 775 첨부(1)

중기제품 공공구매 확대하자 - 박내영(48회) 전남도 경제산업국장


중기제품 공공구매 확대하자


  공공기관에서는 필요한 물품을 살 때 어떻게 사는 것일까?


  좀 더 싸고 질 좋은 곳을 찾아다니는 개인 구매와 공공기관에서 구매하는 방식은 서로 다르다. 즉 개인이 직접 마트나 시장을 찾아가서 필요한 물건을 고르는 개인구매와는 달리 공공구매는 구매담당자가 직접 물건을 보러 다니는 것이 아니고 조달계약이나 공개입찰이란 절차를 통해 필요한 물품·용역·공사를 공급받고 있다.


  정부는 2009년 ‘중소기업 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여 공공기관이 의무적으로 중소기업 제품을 보다 더 많이 구매할 수 있도록 제도화시켰다. 공공기관은 총 구매액 중 50% 이상을 중소기업 제품으로 구매해야 하며, 그 중 기술개발 제품은 10% 이상을 구매하도록 의무화되어 있다.


  또한 ‘공사용 자재 직접 구매제도’가 있는데, 이는 공사에 필요한 자재를 구매하는데 공공기관이 이행해야할 내용을 담고 있다. 즉 공사에 소요되는 품목의 금액이 3000만원 이상일 때 공사를 발주하는 공공기관에서 자재를 설계에 반영하여 관급으로 직접 구매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이러한 공사용 자재 직접구매 대상 품목은 레미콘, 엘리베이터 등 총 120개 품목으로 지정되어 있다.


  중소기업에게 공공기관은 시장 규모가 크고 대금 지급에 대한 신뢰도가 확실한 곳 이어서 매력적인 경쟁시장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중소기업에서는 공공기관의 구매정보가 부족하고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와 사적인 만남이 있어야 계약이 되지 않을까하는 과거의 생각 때문에 공공시장 개척에 어려움을 많이 느끼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또한 공공기관에서도 책상에 산더미처럼 밀려오는 각종 계약서류 처리와 내부 입찰 진행 등 업무 처리에 바빠, 환하게 웃으며 응대해야 당연하나 혹여 그러지 못 할 경우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고압적이고 관료적으로 보일지도 모른다.


  그리하여 전남도에서는 이런 중소기업의 판로 애로 해소를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전국 광역지자체로서는 처음으로 ‘중소기업제품 공공구매 상담회’를 개최해 왔고 올해는 4월 25일 전남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에서 51개 기업과 35개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중소기업 제품 공공구매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중소기업인들도 공공시장에 대한 진입 장벽을 뛰어 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공공기관에 대한 구매 수주를 위한 신속한 수요정보와 생산제품의 경쟁력강화를 위한 기술력 향상 및 제품 사후 서비스 만족도를 높여가야 할 것이다.


  모든 공공기관에서는 지역출신 인재들이 지역에 일자리가 없어 고향을 떠나는 지금의 모습을 극복하기 위해서라도 도내 기업의 99%를 차지하고 있는 중소기업을 법적·제도적으로 적극 지원하고 지역제품을 협력하여 구매해 주어야 할 것이다.


  이러한 지역사랑 운동이 마음과 마음으로 이어질 때 중소기업에 일자리가 늘어나게 되고 경제 활성화의 선순환 구조가 형성되어 지역기업이 중견기업으로 한 단계 성장해 나갈 것이라 확신한다.


  〈박내영(48회) 전남도 경제산업국장〉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 광주일보 2012년 05월 18일(금) >


 

덧글 ()


연번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111 ‘시간 점’ 쳐본 일 있습니까 - 김종남(37회, 광주전남언론.. (0) 일고지기 2013/05/31 908  
110 우리 하나였던 5·18 - 김종일(41회, 고문) (0) 일고지기 2013/05/31 895  
109 문화는 민생이다-이병훈(50회) 아시아문화경제연구원장 (0) 일고지기 2013/01/31 746 이병훈(50회).jpg 다운로드
108 역사교육은 미래의 성장동력 -  서강석(52회) 호남대학교 총.. (0) 일고지기 2012/07/19 949 서강석(52회).jpg 다운로드
107 현재 보고 있는 게시글중기제품 공공구매 확대하자 - 박내영(48회) 전남도 경제산.. (0) 일고지기 2012/05/18 775 박내영(48회).jpg 다운로드
106 해양수도 도약 위한 안목과 역량 키워야-박재순(39회) 한국.. (0) 일고지기 2012/04/30 745  
105 설한(雪寒)속 매화에서 교육을 본다 - 김장환(31회) 전 전라.. (0) 일고지기 2012/02/21 929  
104 남도문화, 그 근원을 생각 할 때 - 우제길(36회) 우제길미술.. (0) 일고지기 2012/02/17 815  
103 DJ 넘어, DJ 너머 - 최재천(57회)  변호사 (1) 일고지기 2011/09/05 1,112 최재천(57회).jpg 다운로드
102 百年大計를 위한 복지정책 (0) 일고지기 2011/07/07 681  
101 아시아문화전당과 콘텐츠-이병훈(50회) 아시아문화중심도시.. (0) 일고지기 2011/04/20 939  
100 상품화 시급한 전남 관광자원 - 양복완(52회) 전남도 관광문.. (0) 일고지기 2011/04/13 853 양복완(52회).jpg 다운로드
99 ‘광주읍성 門’ 복원으로 도심재생을-우제길(36회) 서양화.. (0) 일고지기 2011/04/07 1,031 우제길(36회).jpg 다운로드
98 교수들이 뽑은 올해(2010년)의 사자성어 (0) 일고지기 2010/12/20 860 1.jpg 다운로드
97 일자리와 자녀교육 - 고현석(36회) 전 곡성군수 (0) 일고지기 2010/12/06 1,149  
96    답변글[RE]&nbsp;역사관에 대하여 (0) 일고지기 2010/11/28 842  

맨처음이전 5페이지12345다음 5페이지마지막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