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한마디

  • 커뮤니티
  • 나도한마디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 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제목

‘시간 점’ 쳐본 일 있습니까 - 김종남(37회, 광주전남언론인회 회장)
작성자일고지기 작성일2013/05/31 17:19 조회수: 751


시간 점쳐본 일 있습니까


  손목시계를 안차고 다닌 지 몇 년 되었다. 잃었다 찾았다 한두 번 소동을 피운 후 부터이다. 시간을 알고 싶으면 핸드폰을 꺼낸다. 번거롭다는 것만 빼면 좋은 점이 많다. 첫째, 시간을 덜 보게 되었다. 쓸데없이 자주 손목시계를 들여다보는, 남 보기 좋지 않은 습관이 사라졌다.


  최근에는 새로운 재미도 하나 생겼다. 다른 사람은 눈치 채지 못하는 재미다. 핸드폰을 열기 전 미리 현재시간을 점쳐보는 것이다. 그리고 얼마나 차이가 나나 계산해본다. 차이가 적으면 내 시간감각이 괜찮구나!’ 기분이 좋아진다. 몸 안에 있는 생체시계가 세상흐름 따라 제대로 작동하고 있구나 하고 안심이 되는 느낌이다.


  시간 점치기는 내가 창안한 것은 아니다. 어느 명상 책에서 읽은 기억이 나 시도해본 것이다.


  언제 새벽잠을 깼을 때다. ‘네 시쯤이라고 짐작했는데 시계를 보니 두 시 반이었다. 한 시간 반이라는 시간이 덤으로 생겼다. 덕분에 뒹굴뒹굴 게으름을 부릴 수 있었다. 반대의 경우도 많다. 꿈꾸다 깬 것처럼 한두 시간이 하얗게 사라져버린다. 마치 날자 변경선을 넘어 온 것처럼 날짜가 헷갈릴 때도 있다. 외국 출장 때 시차 적응이 늦어 비행기 놓칠 뻔 했던 황당함은 지금도 생생하다.


  이 점치기에 조그만 재미를 느끼게 되면서 이게 세상살이에 무슨 도움이 될까?’ 의미를 생각해본다. ‘시간 점치기를 권한 명상지도자의 의도는 무엇이었나! 기억이 어렴풋하다. ‘물을 한 모금 한 모금 씹듯 마시며 물의 소중함을 인식하듯, 시간도 순간순간을 몇시몇분이라는 숫자로 바꿔 뇌리에 새기며 시간의 소중함을 인식하라고 한 뜻 아니었을까! 크게 틀리진 않을 것 같다.


  며칠 전 시내에서 점심약속이 있었다. 걸어가느라 일찍 출발했다. 가는 길에 푸른길 공원에 들렀다. 황량하던 철로부지가 몇 년 사이 녹음 우거진 숲길이 되었다. 신록이 싱그럽다. 차 소리도 잠잠해지고 숲속처럼 새소리가 시원하다. 넓게 펼쳐진 느티나무그늘 벤치에 앉는다. 자전거를 탄 사람들, 자외선차단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여인들, 지팡이를 끄는 노부부들, 오가는 인파도 심심치 않다. 앞 벤치에 머무는 사람도 자주 바뀐다. 대개 나이 드신 분들이 지나다 다리를 쉰다.


  그런데 하나같이 공통점이 있다. 머무는 시간이 짧다. 1-2, 기껏 5분이 못 되어 자리를 털고 일어선다. 관절염을 앓고 있다는 할머니도 3분이 못되어 지팡이를 끌며 일어섰다. 젊은 사람들이야 바쁜 게 당연하겠지만 나이 들어서도 무언가 다들 여전히 바쁜 모양이다.


  왜 나이가 들었는데도 한가로움을 못 즐길까. 전후세대들은 대부분 젊을 때 혹독한 가난을 겪었다. 놀 시간도 없이 먹고 살기위해 열심히 돈을 모았다. 그러다 막상 한가한 시간이 주어지면 그 걸 편안히 즐기질 못한다. 일 안하며 손 놓고 쉬는 것이 돈 낭비하는 것처럼 죄스럽게 느껴지는 것이다. 아직도 그들에게 시간은 돈이다’.


  나 역시 5월의 산들바람이 살랑살랑하는 30분이 길게 느껴졌다. 시간 점을 칠 필요도 없는 짧은 시간인데도 세 차례나 핸드폰을 보았다. 약속시간이 강박감으로 작용해 삼십분이 그토록 묵직하게 느껴졌던 것 같다.


  시간이 소중해지는 것은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푸른 길의 한가함에는 약속시간이라는 한계가 있었다. 인생시간의 한계는 죽음이다. 진정 나이가 들었다나이는 이 한계를 깨닫는 나이일 것이다. 한계를 인식하고부터 시간의 가치는 그 전 시간보다 몇 배 소중해진다.


  모임을 끝내고 시내버스를 탔다. 버스 안에 타고 있는 사람들의 열 명 중 일곱 명은 수구리족처럼 핸드폰에 고개를 박고 있다. 대개 젊은이들이다. 그들은 시간만 보는 게 아니다. 한가할 틈이 없다. 나도 핸드폰을 본다. 시간 확인은 핸드폰을 열 필요도 없다. 버스 안 정류장안내 문자판이 디지털 숫자로 시간을 알려준다.


  고달픈 현재를 벗어나기 위해 미래를 점치는 사람들의 심정을 헤아려본다. 시간 점치기로 미래시간을 볼 수는 없을까. 본다 해도 무슨 소용? 미래시간은 넘치게 있어도 당겨 쓸 수 없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은 지금 이 시간을 몇 배 소중하게 쓰는 일 뿐이다. 진정 나이가 드는 것이다.


  김종남(37, 광주전남언론인회 회장)


  < 광주매일 2013. 05.29 >

덧글 ()


연번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공지 CMS 출금계좌 제도 시행 안내 (0) 관리자 2017/08/04 288 장학금자동이체(CMS)신청서-170804_1.hwp 다운로드+1
245 교육기부 "직무능력 개발과정(민간자격증34과정)" 교육비 전.. (0) 한국여성.. 2015/11/15 407 한여원기관공문.hwp 다운로드
244 현재 보고 있는 게시글‘시간 점’ 쳐본 일 있습니까 - 김종남(37회, 광주전남언론.. (0) 일고지기 2013/05/31 751  
243 우리 하나였던 5·18 - 김종일(41회, 고문) (0) 일고지기 2013/05/31 735  
242 문화는 민생이다-이병훈(50회) 아시아문화경제연구원장 (0) 일고지기 2013/01/31 618 이병훈(50회).jpg 다운로드
241 회원 자격이 없다고 합니다. (1) 김태윤 2012/10/16 926  
240 제9회 추억의 7080 충장축제 추억의 동창회(반창회) 참여 공.. (0) 충장축제 2012/08/29 652  
239 사람은무엇으로사는가5(아! 장준하님) (0) 한신원 2012/08/21 669  
238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4 (0) 한신원(43.. 2012/08/17 639  
237 역사교육은 미래의 성장동력 -  서강석(52회) 호남대학교 총.. (0) 일고지기 2012/07/19 777 서강석(52회).jpg 다운로드
236 도시에서 듣는 개구리합창 (0) 나계수 2012/06/02 578  
235 중기제품 공공구매 확대하자 - 박내영(48회) 전남도 경제산.. (0) 일고지기 2012/05/18 580 박내영(48회).jpg 다운로드
234 해양수도 도약 위한 안목과 역량 키워야-박재순(39회) 한국.. (0) 일고지기 2012/04/30 582  
233 설한(雪寒)속 매화에서 교육을 본다 - 김장환(31회) 전 전라.. (0) 일고지기 2012/02/21 766  
232 남도문화, 그 근원을 생각 할 때 - 우제길(36회) 우제길미술.. (0) 일고지기 2012/02/17 656  
231 정봉주 전 의원 재판 결과 매우 유감스럽습니다. (2) 일고나꼼.. 2011/12/22 877  

맨처음이전 5페이지12345다음 5페이지마지막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