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 커뮤니티
  • 공지사항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 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제목

제72회 황금사자기 준결승전 진출
작성자운영자 작성일2018/05/28 09:13 조회수: 1,472 첨부(1)

제72회 황금사자기 준결승전 진출

[황금사자기]광주일고 ‘빛나는 8회’… 덕수고에 2-4 끌려가다 역전극

유격수 김창평 2타점 2루타… 강속구 장재영 두들기고 4강에
 경남고는 장충고에 7회 콜드승

“이겼다” 광주일고 1번 타자 겸 3루수 유장혁(왼쪽)이 2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덕수고와의 황금사자기 8강전에서 8회말 2사 때 터진 2번 타자 겸 유격수 김창평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아 6-4 쐐기 득점을 올리고 있다. 

8회까지 경기 내내 끌려가던 광주일고가 8회에만 4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으로 덕수고에 6-4 역전승을 거두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4강 진출을 가장 먼저 확정 지었다. ‘비밀병기’ 장재영(1학년)을 내세워 대회 3연패를 노리던 덕수고의 도전은 8강에서 끝나게 됐다. 
2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광주일고와의 황금사자기 8강전. 덕수고는 5회초까지 4점을 뽑아낸 뒤 공격적인 마운드 운용으로 일찌감치 승리 굳히기에 들어갔다. 덕수고는 5회 1사 주자 1, 3루 위기가 오자 곧바로 시속 150km가 넘는 빠른 공을 던지는 장재영을 4-0 리드 상황에 마운드에 올렸다. 희생플라이로 주자 한 명을 홈으로 들여보낸 뒤 5회를 마무리한 장재영은 6회에도 볼넷으로 내보낸 주자를 들여보내며 한 점을 더 내줬다. 하지만 7회는 삼자범퇴로 끝내며 안정을 찾았다. 어느덧 장재영은 3일 휴식이 의무인 투구 수 61개를 돌파했지만 마운드를 내려오지 않았다. 덕수고로서는 2점 차 리드(4-2) 지키기에 ‘다 걸기’를 선언한 셈이었다.

하지만 광주일고는 덕수고의 도박에 더 과감히 맞불을 놨다. 8회 박시원(2학년)과 전광진(2학년)이 연속 3루타를 치며 1점 차 턱밑까지 추격했다. 이어 대타로 나선 이현민(1학년)의 스트라이크 낫아웃 때 3루에 있던 전광진이 과감히 홈으로 쇄도해 4-4 동점까지 만들었다. 

장재영의 투구 수는 어느덧 4일 휴식이 의무인 76개도 넘어섰다. 하지만 덕수고 내야진은 계속 빗맞은 타구들을 깔끔하게 아웃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1루까지 전력 질주한 광주일고 타자들은 연달아 살아 나가 2사 2, 3루의 역전 찬스를 이어갔다. 결국 장재영은 8회 마지막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지 못한 채 광주일고 유격수 김창평에게 2타점 적시 2루타를 내줬다. 장재영은 이번 대회에서 첫 패전투수가 됐다.

장타력 있는 유격수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광주일고 김창평은 이날 첫 안타를 가장 중요한 역전 적시타로 기록하게 됐다. 이후 9회초 마지막 수비 때는 안타성 타구를 잡아내는 호수비까지 펼치며 승리를 자축했다. 김창평은 역전 적시타 순간에 대해 “어떻게 쳤는지 기억도 안 난다. 해결하겠다기보다는 짧게 쳐 연결해야겠다는 생각만 했다. 너무 간절했다”고 말했다. 1, 2학년 때 참가한 황금사자기에서 연속해 1회전에서 탈락했다는 김창평은 “오늘같이 간절하게 포기하지 않고 우승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광주일고는 장충고에 8-1 7회 콜드승을 거둔 경남고와 30일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 동아일보 2018-05-28 >


연번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653 제72회 황금사자기 우승 운영자 2018/06/01 1,554 동아일보.jpg 다운로드+2
652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광주일고-대구고 결승 진출 운영자 2018/05/31 1,750  
651 제72회 황금사자기 일정 및 결과 운영자 2018/05/28 1,312  
650 현재 보고 있는 게시글제72회 황금사자기 준결승전 진출 운영자 2018/05/28 1,472 90275762_1.jpg 다운로드
649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운영자 2018/05/24 1,450 대진표(제72회_황금사자기_전국고교야구대회_겸_주말리그_왕중왕전_5_24.jpg 다운로드
648 광주일고 고교야구 주말리그 전반기 (전라권) 우승 운영자 2018/04/30 1,358  
647 고문단 회의 - 5. 9(수) 운영자 2018/04/25 1,348  
646 제64호 총동창회보 발간 협조 의뢰 운영자 2018/04/11 1,328  
645 2018 일고인 바둑대회 운영자 2018/03/21 1,427  
644 제2회 광주서중·일고 총동창회장배 당구대회 개최의 건 운영자 2018/03/05 1,571  
643 개교 100주년 적극적인 지원과 참여 부탁 운영자 2018/02/27 1,431  
642 2018-1차 재단법인 이사회 - 2. 20(화) 운영자 2018/02/07 1,552  
641 각 기수별 회장, 총무 회의 - 2. 20(화) 운영자 2018/02/07 1,471  
640 광주일고 캡틴 김창평 “야구명가 명성 회복 이끌 것” 운영자 2018/02/07 1,700 김창평.jpg 다운로드
639 ‘광주일고 특별코치’ 빅리거 김병현(72회) 떴다 운영자 2018/02/06 1,880 김병현.jpg 다운로드
638 지역 첫 해외 전훈 광주일고 야구부 “올해는 명성 회복의 해.. 운영자 2018/02/06 1,785 05_623490.jpg 다운로드

맨처음이전 5페이지12345다음 5페이지마지막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