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동정

  • 커뮤니티
  • 동문동정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 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제목

이낙연(45회) 민주당 대표 ‘文정부 2인자 아닌 새 리더십 보여야’
작성자운영자 작성일2020/08/31 14:59 조회수: 101 첨부(1)

이낙연(45회) 민주당 대표 ‘文정부 2인자 아닌 새 리더십 보여야’

이낙연(45회) 민주당 대표 ‘文정부 2인자 아닌 새 리더십 보여야’ 

[뉴스초점] 대권 꿈 이루나
 대표직 위기·기회 ‘양날의 칼’ 기존 구도 넘어서는 비전 필요

29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이낙연 의원이 지난 2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광 출신의 이낙연 의원이 지난 29일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당선됐다.

이 신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총 득표율 60.77%의 압도적 지지를 얻었다. 경쟁 상대였던 김부겸 전 의원은 21.37%, 박주민 의원은 17.85%를 얻는 데 그쳐 고배를 마셨다. 이 의원은 상대적으로 당내 지지세가 약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는데, 처음 치르는 당내 선거에서 압도적 지지로 대표직을 거머쥐면서 어느 정도 지지 기반을 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치권에선 유력 대선 후보인 이 의원이 당권을 잡음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당 대표를 지내며 당내 지지를 확고히 하고 대선에 나서 승리한 길’을 가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당헌·당규에 따라 대선 출마를 위해서는 대선 1년 전인 내년 3월 대표직을 그만둬야 한다는 점에서 이번 승리는 ‘기회이자 위기’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사실상 ‘양날의 칼’이라는 것이다.

당장, 이 대표가 짧은 임기동안 해결해야 할 난제는 산적해 있다. 우선 코로나19 확산 사태 해결은 물론 부동산 안정화 해법, 야당과의 협치, 한국판 뉴딜 안착, 각종 개혁 입법, 민생 경제 회복 등 헤아리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관전 포인트는 이낙연 대표가 유력 대선 후보로서 문재인 정부 ‘2인자’가 아닌 코로나 이후의 시대를 열어가는 새로운 리더십을 보여주느냐로 꼽히고 있다. 당내 친문(친 문재인) 세력에 업혀가는 모습으로는 미래가 없다는 것이다. 물론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정권 재창출 등 이낙연 대표의 대선 가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에서 당·청이 함께 원-팀을 이뤄 현안을 해결해 나가는 지혜도 필요하다. 하지만, 기존의 구도를 넘어서는 새로운 시대를 여는 혁신적 리더십과 비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관리자형이 아닌 개척자형 리더십이 필요한 현실인 것이다.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시대는 급변하고 있고 민심은 미래를 위한 새로운 리더십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 대표가 강력한 위기 극복의 리더십을 발휘하지 않는다면 하락 추이를 보이고 있는 지지율 반등은 쉽지 않을 수도 있다. 당장, 흥행 실패로 전당대회 컨벤션 효과는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여기에 대선 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오차 범위지만 이재명 경기 지사에 추월을 허용한 상황이다. 시대와 공감할 수 있는 과감한 비전 제시만이 당내 지지 기반 구축과 함께 대선 가도의 길을 여는 유일한 방안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9월부터 시작되는 정기국회는 이 대표 리더십의 검증대가 될 전망이어서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대표는 임기 첫날인 30일 “코로나 전쟁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민주당 대표라는 책임을 통해 여러분께서 주신 다섯 가지 명령을 이행하는 데 신명을 바치겠다”고 적었다. 그가 밝힌 다섯 가지 과제는 코로나 전쟁 승리, 국민의 삶 지키기, 미래 준비, 통합의 정치, 혁신 가속화 등이다. 그가 과연 시대적 현안을 해결하고 미래 비전 제시를 통해 대선 가도의 길을 활짝 열어갈 것인지 호남 민심은 코로나 19 사태 속에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김종민ㆍ염태영ㆍ노웅래ㆍ신동근ㆍ양향자 후보가 선출됐다. 최종 득표율은 김종민 후보가 19.88%로 1위였고, 이어 염태영(13.23%), 노웅래(13.17%), 신동근(12.16%), 양향자(11.53%) 후보 순이었다. 광주 서구 을이 지역구인 양향자 의원은 민주당 지도부에서 지역 민심 창구로서의 역할이 기대된다. 

< 광주일보 2020년 08월 31일(월) >

덧글 ()


연번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1045 이병훈(50회) “남광주시장·조대 장미의거리 특화 육성” (0) 운영자 2020/09/16 84 이병훈(50회).jpg 다운로드
1044 전남대병원장 후보에 안영근(58회)·김윤하 교수 선정 (0) 운영자 2020/09/16 114 안영근(58회).jpg 다운로드
1043 삼성문화재단 이사장 후임에 김황식(41회) 전 총리 (0) 운영자 2020/08/31 106  
1042 현재 보고 있는 게시글이낙연(45회) 민주당 대표 ‘文정부 2인자 아닌 새 리더십 보.. (0) 운영자 2020/08/31 101 이낙연.jpg 다운로드
1041 범희승(51회) 교수, 갑상선학회 신임회장 선출 (0) 운영자 2020/08/28 65  
1040 '장재성 기념사업'으로 '광주정신'의 역사적 공백 연결해야.. (0) 운영자 2020/08/10 115 1597029959409.png 다운로드
1039 조선대 새 이사장, 김이수(47회) 전 헌법재판관 (0) 운영자 2020/07/08 255 김이수(47회).jpg 다운로드
1038 이낙연(45회) 전 총리, 광주일고 동창회보 인터뷰서 '대권' .. (0) 운영자 2020/06/29 365 이낙연(45회).jpg 다운로드
1037 허 정(45회) 대동문화재단 이사장 취임식 - 6.23(화) (0) 운영자 2020/06/22 221  
1036 김이수(47회) 신임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위원장 위촉 (0) 운영자 2020/06/03 287  
1035 화순전남대병원, 제9대 신명근(58회) 원장 취임 (0) 운영자 2020/03/04 504 신명근(58회).jpg 다운로드
1034 김종률(52회) 세종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임 (0) 운영자 2020/02/18 481 김종률(52회).jpg 다운로드
1033 고용주(57회) 기술보증기금 호남지역본부장 전보 (0) 운영자 2020/01/13 486  
1032 이정희(49회) 부회장 출판 기념회 - 1. 5(일) (0) 운영자 2019/12/23 517  
1031 조선대학교, 제17대 민영돈(52회) 총장 임명 (0) 운영자 2019/11/29 565 민영돈.jpg 다운로드
1030 이병훈(50회) 동문 북콘서트 (0) 운영자 2019/11/20 591 이병훈(50회)북콘서트.jpg 다운로드

맨처음이전 5페이지12345다음 5페이지마지막


  •  
  •  
  •  
  •